서울은 지난 반세기 동안 숨 가쁘게 달리며 효율성, 경제성, 기능성을 갖추고 세계 대도시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하였습니다.
하지만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는 상대적으로 '지속가능성'과 '삶의 질'이라는 가치를 간과하였습니다. 서울이 가진 역사성과 다양한 유•무형의 가치를 지키며, 공동체를 후대에 물려줄 수 있는 삶의 터전을 닦는 방식으로 서울시는 '재개발'이 아닌 '도시재생'을 채택했습니다.
'도시재생'은 지우고 새로 쓰는 도시'에서 '고쳐서 다시 쓰는 도시'를 지향합니다. 부수고 다시 세움으로써 도시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닌, '사람'이 중심이 되어 도시가 안고 있는 문제를 종합적으로 진단해 맞춤형으로 처방하여 지역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 '서울형 도시재생'입니다.

따뜻하고 경쟁력 있는 도시, 서울을 만들어갑니다!

서울형 도시재생 5가지 방향

  • 사람이 중심

  • 획일적 철거 대신
    지역에 어울리게

  • 주민과 함께

  • 지속성을 가지고
    천천히

  • 민간에서 함께
    투자

서울형 도시재생의 목표

  • 주거복지 실현

    노후주거지 정비 / 공공임대 공급

  • 도시경쟁력 향상

    산업기능 회복 / 상권 활성화

  • 사회 통합

    공동체 재생 / 주민 간 상생협력

  • 일자리 창출

    창업 지원 / 주민주도 조직 육성

서울형 도시재생 사업 유형

  • 도시경제 기반형

    * 파급효과가 서울시 및 수도권에 미치는 철도역세권 일대, 공공기관 이전적지 등 기반시설의 기능 고도화가 필요한 지역
    * 저이용, 대규모 부지로서 지역 성장동력의 잠재적 가치를 보유한 지역

    ∙ 서울역 일대(서울시 지정)
    ∙ 창동, 상계 일대(국가 지정)

  • 중심시가지형

    * 과거 산업 ∙역사 ∙ 문화 기능을 중심으로 성장을 견인하였으나 지금은 활력이 저하된 지역
    * 역사 ∙ 문화 자원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여 재활성화 또는 활로모색이 필요한 지역으로 중심시가지로서의 잠재력을 갖춘 지역

    ∙ 세운상가 일대(서울시 지정)
    ∙ 장안평 일대(서울시 지정)
    ∙ 낙원상가 일대(서울시 지정)

  • 일반형

    *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등으로 쇠퇴하였으나 문화 및 복지여건 등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지역특성관리가 필요한 지역
    * 재정비촉진지구 ∙ 정비구역 해제지역으로 공동체 와해, 물리적 노후화 등 복합적 문제가 발생하는 지역

    2014년 지정 : 성수, 신촌, 암사, 장위, 상도4동
    2017년 지정 : 수유1동, 창3동, 묵2동, 불광2동, 천연·충현, 난곡∙난향
    2018년 지정 : 인수동, 도봉2동, 송정동, 성내2동, 사당4동
    2019년 지정 : 사근동, 신월3동, 구로2동, 중화2동, 응암3동

    ※ 서울특별시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서울형 도시재생사업 유형 중에서 '도시재생 근린재생 일반형(저층주거지)‘을 운영·지원합니다.